기획부동산 사기부동산 구별방법

기획부동산 사기부동산 공인중개 사무실에 사기당하지 않기

 

기획부동산 사기부동산 구별법

 

첫째, 대규모 호화 사무실을 가지고 있다.
기획부동산은 실체가 없는 조직이다. 상호간에도 서로 누가 조직원인지를 잘 모른다. 따라서 자기 상사 라인만 알 뿐이다. 수수료에만 관심 있다. 대형사무실 집기도 렌탈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한 기획부동산에서 일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신뢰성이 매우 낮은 사람들이다. 따라서 생각한 것보다 어려운 일을 당했을 경우 구제받을 길이 모연하다.

둘째, 투자기간을 대략 6개월 단기간으로 권유한다.
우리나라 부동산 고객들의 특징이 빠른 순환투자를 원한다는 것이다. 대박을 꿈꾸며 꿈을 꾸기 때문에 장기 투자를 권유하면 백발백중 외면하기 쉽다. 따라서 기획부동산들은 실현가능성은 낮지만 단기투자수익을 약속한다.

셋째, 공유분할 또는 공동지분으로 소유권을 분할한다.
기획부동산들은 해당 토지를 매입 또는 토지주로부터 위탁 매매 계약을 맺을 후에 적게는 100평부터 많게는 1만평까지 평수별로 다양하게 분할작업을 해 놓는다.

어느 누가와도 맞는 금액과 평수를 가지고 있다. 그런데 초보일수록 자기 금액과 평수에 맞는 물건이 있다고 신기해한다. 또한 대부분의 토지는 공유로 하되 설령 분할 등기를 한다하더라도 상당수 토지가 도로와 접하지 않은 맹지인 경우가 많다. 토지의 생명은 도로임을 다시 한번 명심하자.

넷째, 원금보장을 약속한다.
기획부동산이 즐겨 쓰는 방법이다. 원금이 보장되니까 투자자가 마음의 긴장을 놓는다. 그러나 실제로 원금을 보장해 주는 기획부동산은 거의 없다.

다섯째, 대형개발사업 상세도를 제시한다.
개발호재를 부풀리고 이에 따른 상세도면을 건축세계회사를 통해 정밀하게 그려 놓는다. 설계도나 조감도등은 큰 돈이 들어가지 않는다.

여섯째, 가계약금 송금후 현장답사를 반드시 시킨다.
일단 부담 없는 가계약금을 보내게 한 후 계약을 시키는 방법으로서 현장을 오가는 동안 기획부동산의 개발계획이나 각종보장으로 현혹시키고 결국 투자자를 계약하게 한다.

신뢰를 주기 위해 현장을 답사시키지만 실제 지적도상의 번지와 부동산 위치를 다르게 가르쳐 주는 경우가 많고, 연고를 알 수 없는 분묘가 존재하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

일곱째, 6개월 이내에 사업장 문을 닫는다.
꼬리가 길면 잡히는 법. 약 60%정도 판매를 하고나면 귀찮은 고객을 피하기 위해 반드시 사업장을 폐쇄한다. 이때 회사는 없어져도 담당자는 고객과 밀접한 관계를 빌미로 투자자와 계속 관계를 유지한다.

이와같이 기획부동산들은 철저한 시나리오와 가공의 개발호재를 만들어 투자자를 완벽하게 속이는 대담성이 있다. 예를 들면, 1994년 아산신도시 개발사업을 매개로 농지를 구입한 사람이라든지, 올 초에 김포 신도시 임야에 투자하여 신도시 개발 규모 축소로 땅값의 급락을 맛본 경우라든지, 올해 4월 충남 도청이전설로 한동안 들끓었던 홍성지역의 기획부동산의 횡포나, 7월 해남 산이면 J프로젝트 계발계획을 근거로 잡종지를 5배나 비싸게 매입한 경우나, 기업 및 공공기관 이전을 둘러쌓고 흘러나온 원주신도시 개발사업등이 기획부동산들의 좋은 호재꺼리인 것이다.

그렇다면 기획부동산에 속지 않으려면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

우선 텔러마케터와 같은 비정상적인 투자 권유는 아예 무시하여야 한다. 또한 친척의 투자 권유도 사실 확인없이 받아들여 투자 하였을 경우 낭패를 당할 경우가 있으니 주의하여야 한다. 특급비밀이라는 정보는 허황된 정보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그리고 중요한 것은 토지와 같은 비환금성 종목에 투자하여 대박을 꿈꾸는 마음부터 고쳐야 한다. 토지투자는 10년을 보고하는 투자다. 확실한 개발 호재나 확정된 개발 사업의 진척도를 봐가며 투자해도 늦지 않다. 그리고 본인이 직접 발급받은 토지문서나 등기부등본을 기초로 해당 시,군,구청 담당자에게 직접 물어보는 방법도 꼭 지켜야 하는 순서중의 하나이다.

초보자들은 해당 부동산의 실질적 가치가 있는지를 알기가 힘들다. 토지가 2만원이면 어떻고 20만원이면 어떤가? 아파트와 다르게 환금성이 없는 토지라면 활용도를 반드시 찾아 등급을 매겨야 할 것이다.

누구도 자신을 보호해 주지 않는다. 투자자 자신들의 신중한 자세와 전문가에게 물어보는 지혜가 돋보일 때 기획부동산으로부터 보호받는 길인 것이다. 기힉부동산은 절대 우리의 편이 아니다. 기획부동산은 우리에게 진퇴양난의 마음만 남겨줄 뿐이다.

신동탄파크자이2차분양가

청약중
33,510
112/84
21/376
2016.06.10
청약중
33,800
111/84
111/376
2016.06.10
청약중
33,230
112/84
101/376
2016.06.10
청약중
33,750
110/84
122/376
2016.06.10
청약중
33,850
111/84
21/376
2016.06.10

신동탄파크자이2차분양가




 

신동탄파크자이2차 분양가 1차보다 비싸

신동탄파크자이2차 분양가 1차보다 비싸

신동탄파크자이2차 분양가가 공개되었죠. 1차에 비해서 다소 높은 분양가가 예상된다고 했었는데 예상보다 조금더 비싸게 분양가가 책정되었네요.  신동탄파크자이2차는 5개 동이 옆으로 길게 배치되어 모든 동이 거실에서 전망이 가리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네요. 84 즉 33평 기준으로 파크자이1차 분양가가 1층이 3억80만원, 2층이 3억7백만원, 5층이상이 3억2천3백50만원에 분양했습니다.

파크자이2차는 A타입 기준 1층이 3억2천1백만원, 2층이 3억2천7백90만원, 4층이상 기준층이 3억3천8백만원에 분양을 하고 있네요.

155263

분양가가 1차에 비해 다소 오른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요즘 동탄2신도시의 고분양가가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과 2차는 1차에 비해서 동이 옆으로 길게 늘어서 있기 때문에 조망과 전망이 좋다는 점을 들 수 있겠네요. 또 1차와는 다르게 몇가지 편의 장치가 추가되는 점도 분양가에 작용을 한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주목되는 점은 1차에 비해서 1층의 분양가가 2천만원 이상 차이가 난다는 점. 신동탄파크자이2차의 1층은 도로에서도 한참 높은곳에 지어지는 점이 장점으로 작용한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1차의 경우 1층은 도로와 거의 높이가 비슷하거나 약간 높은 수준이겠지만 2차의 지대는 많이 높아서 도로에서 층수로 1~2층 정도 더 높은곳에 위치하는게 아닐런지… 그래서 2천만원 이상의 분양가 차이에도 불구하고 1차에 비해 1층을 선호하는 세대가 많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신동탄파크자이2차는 지하 1~2층, 지상 18~21층 5개동으로 총 376세대를 일반공급합니다. 특별공급 37세대, 다자녀가구 특별공급36세대, 신혼부부 특별공급 37세대, 노부모부양 특별공급 9세대 입니다.

신동탄2차

계약금은 1천만원 정액제로 1차, 2차는 2천만원대로 계약 1개월 후에 준비해야겠네요. 중도금 전액 이자후불제입니다.

가장 인기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타입은 A타입으로 판상형 동에 A타입이 있고 201동에 A타입이 남서향과 남동향에 들어 있네요. 그다음 인기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타입은 B타입으로 202동, 203동, 204동에 남서향 남동향 전면쪽에 들어있구요. C타입의 경우 202동부터 204동까지 3개동의 B타입 약간 후면에 배치가 되어 인기가 적을것 같아요.  특이한 점은 D타입과 E타입이 있는데 경쟁률이 셀 경우에 D타입도 좋아 보입니다. 물론 E타입도 그리 나쁘지는 않지만요.

JD-0520-333-750

204동과 205동 앞에는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어린이 공원이 계획되어 있어 조망이 특히 더 좋아보입니다. 205동은 판상형으로 완전 정남향으로 배치가 되어 많은 사람들이 선호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