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살 아이의 한마디가 어른에게 교훈을 줌

371858938

4살 아이의 한마디가 어른에게 교훈을 주었다.

 

4살 아이의 한마디가 어른들에게 큰 교훈을 선사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4살 아이의 한마디’라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은 트위터 글을 캡처한 것으로 4살짜리 아들과 아버지의 사연이 담겨 있다.

공개된 사진 속 글에는, 자신의 4살 아들이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하다가 나온 ‘fail’이란 영문단어를 새롭게 해석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를 본 아버지는 아이에게 ‘fail이 무슨 뜻인지 아느냐’ 묻고, 아이는 ‘실패’라고 정답을 말한다.

아버지다 다시 ‘실패가 무슨 뜻인지 아느냐’고 질문하자 아들은 ‘다시 하라는 거야’라는 인상 깊은 대답을 했다.

한편, 4살 아이의 한마디를 접한 누리꾼들은 “교훈적이네”, “난 이제부터 실패 안 할 거야”, “나에겐 성공만이 있는데”, “사실 맞는 말이긴 한데 굉장히 새롭게 다가온다”, “게임을 통해서 인생을 배우다니”, “게임오버가 아니어서 기뻐했던 게 아닐까?”, “다시 한 번 깊이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르노 sm6에 대하여

  • 최근 중형차시장에 파란이 일고 있는데 그중심에 sm6가 있네요.

말리부도 잘 빠진 디자인으로 소나타에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디자인은 정말 sm6 말리부 모두 잘빠졌지만 실내의 편의성이나 인포테인먼트는 글쎄요.

디자인이 구리다고 다들 말하는 소나타는 인간중심적인 실내디자인이 참 개인적으로 마음에 듭니다.

Sm6 나 말리부는 외부 디자인이 좋긴 하나 말리부의 경우 실내가 싸구려틱한 티가 많이 나네요.

조금 조잡하다고 해야할까요. 플라스틱 이곳저곳이 잘 맞물리지 않아 떠 있고 색상도 일관성이 없네요.

또 말리부나 sm6의 뒷자리는 해드 윗공간이 낮아 요철 통과할때 머리가 천장에 부딛히는 불편을 감수해야할 것으로 생각되네요.

제가 중형차를 염두에 둔다면 전 디자인이 구린 소나타를 살것 같습니다. 그런데 현대기아차는 계속 국내 소비자를 뒷전에 둔다는 쓴소리가 많이 나오는게 사실입니다.

르노삼성자동차의 6번째 신규 라인업으로 출시된 SM6는 세계시장을 목표로 개발됐다. 국내 르노삼성과 프랑스 르노 연구진이 공동으로 참여해 2011년부터 5년 동안 약 7억 유로의 개발 비용이 투입됐다. 차량 설계와 세부 디자인의 경우는 르노삼성 기흥 연구소에서 담당했고, 부품의 국산화 비율은 약 70%에 달한다. 생산은 부산 공장에서 전량 생산된다. 유럽에서는 ‘탈리스만’이라는 모델명으로 판매된다.